20과 Vor dem Brandenburger Tor

[‘~로 (가다)’ Akk, ‘~에서/에/때’ Dat.] 정관사에대해….

20과 Vor dem Brandenburger Tor | 도이치마… 님의 질문

20강에 연습문제 4푸는중에….
in den ferien (ferein은 복수)
in die schule
in den kindergarten

밑에 두개는 in뒤에 4격 정관사가 쓰였는데 왜 ferien은 in 뒤에 den이라는 3격 정관사가 쓰였나요?

정관사에서 Akkusativ와 Dativ 중 무엇이 쓰이는가에 대한 질문입니다.

b) Was machen sie in den Ferien?  (방학 때 그들은 무엇을 하나요?)
g) Ich fahre in die Schule. (나는 학교에 간다.)
k) Sie geht in den Kindergarten. (그녀는 유치원에 간다.)

보통 ‘어떤 방향(곳)으로 간다’는 식으로 장소의 이동을 말할 때 Akk.를 씁니다. 여기에 흔히 쓰이는 동사는 gehen, fahren 등이겠지요. 위의 예문 g), k)가 그에 해당합니다.
반면, 어떤 지정된 장소에서 일어나는 일은 Dat.를 씁니다. 또 지정된 시간상의 한정인 ‘때’를 말할 때도 Dat.를 씁니다. ‘~에/에서/때 무엇을 하다’고 할 때 ‘~에/에서/때’ 등의 해당부분이 Dat.인 것입니다.  그래서 b)는 in den Ferien인 것입니다.
쉽게 설명하자면 다음과 같습니다.

어느 시간이나 장소에서 어떤 일이 벌어지는 경우: Dat.
장소의 이동: Akk.

덧붙임: 명사는 대문자로 시작해 씁니다. 질문자 님의 질문에 보니 모두 소문자이네요.

[Das war es für heute.] 5:40의 자막

20과 Vor dem Brandenburger Tor | gellyroll 님의 질문

20과 대화내용에 나오는 문장인데, 작별인사의 뜻인가요?

직역하면 해석이 잘 안되서 문의드립니다.

강의 중의 선생님 말이 무슨 뜻인지 질문을 받은 경우는 이번이 처음이네요. 직역을 해보셨다면 어떻게 되었는지 궁금합니다. 문제가 무엇인지 정확히 알 수 있기 때문입니다. (다음에는 직역해보신 것도 질문글에 넣어주세요.)
 
Aber für heute war es das erstmal von mir.

위 문장은 도치가 된 것입니다. 도치가 된 것을 정치시키면 다음의 문장이 됩니다.

Aber das war es f?r heute erstmal von mir.

Aber : 그런데 : – 접속사로서 주어 앞자리에 올 수 있다. 즉 문장의 ‘0순위’에 올 수 있는 단어인데, 독일어로는 ‘null Position’이라고 함.
das : 그것 : – 주어
war : 이었다 : – 동사. sein 동사의 3인칭 단수 과거
es : 그것 : -3인칭 Nominativ. 이 문장에서는 주어인 ‘das’와 동격. 직역하여 ‘그것이 그것이었다’라는 의미가 되게 함.
f?r heute : 오늘로서는, 오늘은 : – 직역하면 ‘오늘을 위해서는’
erstmal : 우선
von mir : 나로부터는

이런 표현을 알아둘 필요가 있겠습니다. ‘Das war es.’ 직역하자면 ‘그것이 그거였다’는 뜻으로 무엇이 ‘여기까지다’, ‘끝났다’는 등을 표현할 때 쓰는 말입니다. 가령, 어린 아이의 젖니를 뽑을 때, 이를 뽑고 나서 우는 아이에게 ‘고통이 끝났다’라고 말할 때 그렇게 말할 수 있습니다. 또 수업을 마칠 때 선생님이 학생들에게 ‘오늘은 여기까지다’라고 수업의 종료와 작별을 고하는 말을 이렇게 합니다. ‘Das war es für heute.’ 어떤 용건으로 긴 말을 끝내고 나서 ‘이상입니다’라고 말할 때도 ‘Das war es.’라고 말합니다. ‘Das war’s.’로 줄여서 말하기도 합니다.
바로 이 문장에 몇 가지 부가어들을 섞어넣은 말이 질문 주신 문장입니다. 

Das war es.
Abe für heute war es das erstmal von mir.

‘그런데 오늘 내 이야기(나에 관한 이야기)는 우선 여기까지로 마무리짓는다.’는 뜻입니다. 이런 뜻의 문장을 강의 중 한국어 자막으로는 ‘하지만 오늘은 작별해요’라고 한 것입니다.

[도치문장, 관사없이 쓰는 명사 등의 문제…] 20과 질문

20과 Vor dem Brandenburger Tor | 유자 님의 질문

안녕하세요!
20과를 공부하다보니 헷갈리는게 너무 많네요ㅠㅠ

질문 1) 교재 예문 중 Sie hat am vierzehnten Zwölften Geburtstag.
그리고 연습문제 4-f Zwölf에서 Zwölften/Zwölf의 z가 왜 대문자로 쓰였는지 궁금해요

질문 2) Mir gefällt es hier auch sehr gut. 이 문장 해석이 잘 안되서요
es가 주격인데 동사 뒤에 가있고 mir가 앞에 와있어서 문장구조가 어떻게 된건지 모르겠네요ㅠㅠ

질문 3) 그리고 윗 문장과 Es ist sehr schö hier. 이 문장에서 hier가 해석상 잘 해석이 안되요:-(
제가 해석하기엔 es가 이미 장소를 나타내주는 것 같은데 hier가 왜 쓰였는지 모르겠어요

질문 4) 연습문제 4-b, 4-e번에서 Urlaub와 Kaffee앞에 관사가 쓰이지않아서요
관사를 안써도 되는건가요???? 왜 여기에서만 관사가 쓰이지 않은건지 알고싶어요!

오늘도 질문이 많네요
항상 수고가 많으세요:-)

안녕하세요, 오늘도 열공중이신 유자 님!!

우선 다음의 예문에서 ‘Zwölften’으로 ‘Z’가 대문자로 쓰였습니다.
Sie hat am vierzehnten Zwölften Geburtstag. (그녀는 12월 14일이 생일이다.)
숫자는 문법상 부사로서 소문자로 쓰지만 위와 같이 된 것은 명사화 되었기 때문입니다. 즉 12월이라고 명사가 된 것입니다. 그래서 첫글자가 대문자로 되었습니다. 하지만 실제로 숫자를 위의 예문에서처럼 문자로 쓰는 경우는 별로 없습니다. 대개는 ’12.’이라고 표시를 합니다. 말로 할 때는 ‘Dezember’와 ‘Zwölften’이라는 말을 혼용해서 씁니다. 보통 계약서 등의 문서나 그와 유사한 상황에서 달을 정확하게 말해야 할 때 ‘Zwölften’이라고 말하곤 합니다.
한 가지 주의해야 할 것은 ‘Zwölften’과 같이 숫자가 명사로 취급되는 경우에도 형용사어미의 변화가 있다는 것입니다. 격이 무엇인지에 따라 ‘Zwölfte’가 될 수도 있습니다.
그리고, 연습문제 4-f의 ‘Zwölf’는 오기입니다. 수정하였습니다.
 
2번 질문 : 도치문
Mir gefällt es hier auch sehr gut. (내게도 이 곳이 아주 마음에 든다.)
위 문장은 도치문장입니다. ‘Es gefällt mir hier auch sehr gut.’라는 문장이 위와 같이 도치된 것입니다.
 Mir(목적어) gefällt(동사) es(주어) hier(부사) auch(부사) sehr(부사) gut(형용사). 

3번 질문 : Es ist sehr sch?n hier.
hier는 ‘여기’, ‘이곳’이란 뜻이죠. 부사죠.
es는 이 문장에서 문법상의 주어입니다. 독일어 문장은 원칙적으로 언제나 주어를 필요로 합니다. ‘이곳은 매우 아름답다.’라는 말을 독일어는 문법적 주어인 ‘es’를 써 위와 같이 표현하는 것입니다.

4번 질문 : 관사 없이 쓰는 명사
관사 없이 명사를 쓸 수 있습니다.
Urlaub machen (휴가를 가다)
Kaffee trinken (커피를 마시다)

독일어에서는 명사 앞에 관사를 붙이기를 선호합니다. 아주 강력한 경향이지요. 그런데 일반적인 ‘휴가 가기’, ‘커피 마시기’ 등에는 관사를 붙이는 게 애매합니다. ‘하나의 휴가’라고 수를 헤아리기 어려운 단어들이 있고요, 또는 ‘그 휴가’를 간다고 특정한 휴가를 의미하는 게 이상할 수 있습니다. 커피를 마시는 것도 ‘한 잔의 커피’를 마시기를 좋아한다고 말하는 게 아니라, ‘커피를 마시기’를 좋아한다고 말하자면 관사 없이 쓰는 게 마땅하지요.
관사 없이 쓸 때도 많습니다. 잘 관찰해보면 그럴 만한 이유가 있습니다. ‘어떤 하나의(부정관사)’나, ‘그(정관사)’를 단어 앞에 붙여쓰는 게 어색할 일반적인 명사개념일 때 그렇겠지요.

유자 님. 전에 한번 말한 적이 있는데, 이 버터텅 매니저를 위해서 어떻게 독일어 공부하고 계신지 수강후기에 한번 올려주실 수 있을까요?